해븐리병원 최나리 원장
해븐리병원 최나리 원장

손발이 저리거나 시린 증상이 발생하면 일반적으로 수족냉증이나 혈액순환 장애 등을 먼저 떠올린다. 그러나 병원에 내원해 검사를 받아도 정확한 진단명을 받을 수 없는 경우라면 말초신경병, 관절염, 척추질환 등이 원인일 수 있다.

말초신경계는 우리 몸 전체에 퍼져 있는데 이러한 말초신경계가 손상되면서 발생하는 것이 바로 말초신경병증이다. 말초신경병증으로 인한 손발저림은 발끝부터 저리다가 몸통, 손의 순서로 저린 증상이 동반되며 하나의 신경만 손상된 단일신경병증이라면 손목터널증후군처럼 팔, 다리 등에서 부분적으로만 나타날 수 있다. 전신의 말초신경이 손상된 다발말초신경병증의 경우에는 양손, 발가락 끝부터 시작해서 점차 저린 범위가 넓어지는 특징을 가진다.

말초신경병증의 증상이 심해질 경우 젓가락이나 글씨를 쓰는 것이 어려워지기도 하고 걷는데 불편함을 느끼기도 한다. 계속 방치한다면 몸 전체로 저린 증상이 퍼지면서 마비까지 올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손발저림이 나타난다면 대수롭지 않게 여길 것이 아니라 어떠한 양상으로 나타나는지 스스로 잘 관찰해 보고 신경과 등 관련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보는 것이 좋다.

손발저림의 원인인 말초신경병증을 진단하려면 먼저 환자의 증상과 병력이 신경증상에 맞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신체 진찰을 통해서 신경질환 및 관절이나 근육질환 등 다른 질환을 감별하게 된다. 그 결과 신경의 이상이 의심된다면 원인 검사를 하게 된다. 혈액검사를 통해서 혈당 측정, 간기능검사, 호르몬 검사, 신장 기능검사 등을 할 수 있고, MRI와 같은 영상진단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또, 신경전도검사와 근전도검사 같은 전기생리검사를 시행하기도 한다.

말초신경장애에 의한 손발저림은 힘이 빠지기 전까지는 환자 본인만 느끼는 주관적 증상만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공감하거나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 말초신경장애가 의심될 때 병의 위치, 중증도와 발생 시기 등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검사가 바로 신경전도 및 근전도 검사다. 검사를 통해 진단 후 약물이나 기타 치료를 하면 증상이 많이 개선됨을 경험할 수 있고 그 자체만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그러니 증상이 있다면 진료를 통해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글 : 해븐리병원 최나리 원장)

저작권자 © 헬스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