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나 잇몸이 건강하지 않은 사람, 치매 발생 위험률 높아
치주염 관련 세균, 치매 위험률 높일 수 있어

클립아트코리아
클립아트코리아

잇몸질환이 치매에 걸릴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턴핀란드대 연구팀은 치아 건강과 인지기능•치매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47개의 연구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연구 대상자들이 치주염, 치아 손실, 깊은 치주낭(잇몸과 치아 사이가 벌어진 것), 치조골 소실 등이 있는지 조사했고, 그 결과 잇몸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치매 발병률이 21% 더 높고, 인지 감소의 위험이 23% 더 높게 나왔다. 연구에 의하면 치아 손실은 인지력 저하와 치매 발생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구강 질환을 유발하는 박테리아가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2019년 노르웨이 베르겐대 연구팀이 치주염을 일으키는 박테리아가 구강에서 뇌로 이동해 뇌의 신경세포를 파괴한다는 사실을 동물 실험을 통해 증명하였다. 연구팀은 치아 손실을 겪은 사람은 기존의 익숙했던 감각을 느끼는 것이 더뎠고, 음식을 제대로 씹을 수 없어 뇌 노화가 빨라진다는 결론을 내놓았다.

연구 저자 동핀란드 대학 치과 연구소의 샘 애셔(Sam Asher) 교수는 “건강한 자연 치아의 유지를 포함하여 치주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인지 저하와 치매를 예방하는 맥락에서 중요하다”며 “우리의 연구결과는 인지 저하와 치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구강 건강을 유지하는 것의 중요함을 강조한다. 치매 예방을 위해서라도 구체적인 구강 관리 전략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애셔 교수는 이 연구결과만으론 잇몸 질환의 문제가 실제로 치매를 유발한다는 것을 증명할 수 없지만 치주 질환을 제때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은 치매 위험률이 있는 노인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치주염은 염증을 일으키는 잇몸의 세균 감염을 말한다. 잇몸 염증은 치아를 지지하는 치조골과 조직을 손상시킬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치아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

세계 성인 인구의 약 10%에서 15%가 치주염으로 알려진 잇몸 염증을 앓고 있다고 연구원들은 지적했다. 치주 질환은 보통 잇몸이나 치아 건강 문제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이전 연구에 의하면 치주 질환은 심혈관 질환, 당뇨병 등 전신질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잇몸 질환을 포함한 전반적인 구강 건강이 좋지 않으면 인기 기능 저하와 치매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새로운 증거를 보여준다.

저작권자 © 헬스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