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척병원 관절외과 양병세 원장
분당척병원 관절외과 양병세 원장

축구나 농구, 테니스 등 활동량이 많고 격렬한 운동을 하여 무릎 부상을 당하거나 타박상으로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일이 종종 있다. 초기에는 단순 타박상으로 생각하여 안정을 취하거나 소염진통제를 이용하여 통증을 완화시키는데, 이러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무릎 통증이 지속되거나 불안정감이 발생한다면 단순 타박상이 아닌 반월상 연골 파열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반월연골판이라고 불리는 무릎연골은 무릎 관절 사이에 위치한 조직으로써 무릎에 전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연골판이 찢어지거나 닳게 되면 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주로 노화가 진행되는 노년층이나 무릎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운동선수에게 빈번하게 발생하지만 작은 충격으로도 쉽게 손상되는 만큼 일상생활에서 무릎을 꿇거나 쪼그려 앉는 자세 등 무릎 사용을 줄이는 것이 좋다.

반월상 연골판에 파열이 발생하면 무릎에 완충작용이 저하되어 움직일 때 ‘뚝; 소리가 나기도 하고 무릎 주변이 붓고 관절을 구부렸다 펴는 동작이 힘들어져 계단을 오르내리는 등의 일상적인 동작에도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특히 내리막길을 걸을 때 무릎의 불안정함과 무기력함을 느끼게 되며, 운동 범위 제한이 발생된다. 이를 방치하게 되면 파열된 무릎연골 조각이 관절 연골을 망가뜨려 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어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된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을 하는 것이 아니라 찢어진 모양과 위치, 관절 상태, 나이, 직업 등을 고려해서 치료 방법을 결정한다. 반월상 연골판의 손상이 경미하거나 퇴행성 파열(횡파열)의 경우처럼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행한다.

그러나 방사형 파열이나 반월상 연골 기시부(뿌리, 오금쪽) 파열의 경우에는 봉합술이나 부분 절제술 등의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MRI를 꼼꼼히 확인하고 치료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

반월상 연골 파열은 오랫동안 방치하게 된다면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이차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조기진단과 예방이 중요하다. 운동 전 충분히 준비운동을 해주는 것과 평소에도 정상체중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무릎 관절은 노후 삶의 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반월상 연골판과 같은 손상 증상이 나타난다면 파열 범위가 넓어지거나 뼈나 관절 연골의 손상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치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분당척병원 관절외과 양병세 원장)

저작권자 © 헬스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