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진행된 ‘제 1회 SMC 환자자기평가결과 심포지엄’에 참석한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6일 진행된 ‘제 1회 SMC 환자자기평가결과 심포지엄’에 참석한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16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한 ‘제 1회 SMC 환자자기평가결과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환자자기평가결과(Patient-Reported Outcome, PRO)는 임상의나 다른 사람의 개입 없이 환자가 직접 건강 상태를 보고한 결과를 말한다. 환자 스스로 표준화된 자신의 증상 및 상태를 보고하여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수단으로 현재 임상시험이나 진료 현장에서 다양한 활용이 모색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다가올 환자중심의료를 준비하고자 ‘미래는 지금이다: 결과 측정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주제로 의료현장에서 PRO가 어떻게 수집되고 활용될 수 있는지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토론하는 학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였다.

심포지엄 1부는 삼성서울병원 이준행 교수(소화기내과)를 좌장으로 ‘진료실에서의 PRO 활용’이라는 주제로 미국 정형외과학회 회장이자, PRO 이사회(PHO) 임원인 주디스 바움하우어(Judith F. Baumhauer)가 진료실에서 치료 옵션을 평가하고 관리한 경험을 공유했다.

바움하우어 박사는 진료 전 환자가 작성한 PRO를 통해 의료진은 환자의 건강 상태를 미리 파악할 수 있어 진료 시 환자와 의사소통을 효율화하고 진료시간 단축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설명했다. 동시에 치료 부작용과 경과 등도 빠르게 인지하는데 활용하고 있어 치료 예후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모델 개발 사례도 소개했다.

이어 △진료현장에서의 PRO 활용(인하대학교 김범수 교수) △임상시험에서의 PRO 활용(서울아산병원 이대호 교수) △국가정책 차원의 PRO활용(건강보험심사평가원 최지숙 부장)의 강연이 진행됐다. 세 연자 모두 “무엇보다 PRO 활용을 위해서는 바쁜 진료현장에서 종이로 PRO를 수집하는 것이 현실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웹이나 모바일을 이용, PRO를 수집하고 이를 병원 시스템에 연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패널토론은 삼성서울병원 안진석 교수(혈액종양내과)가 좌장을 맡아 다양한 관점에서 PRO 활용 경험 및 중요성을 주제로 진행됐다. 삼성서울병원 권정이 교수(재활의학과), 국립암센터 장윤정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이진용 심사평가연구소장, 한국 1형 당뇨병 환우회 김미영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하여 진료, 연구, 정책, 환자 관점에서 PRO에 대한 생각과 경험을 논의했다.

2부에서는 실제 환자자기평가결과를 어떻게 현장에 도입하고 활용 가능한지에 대한 방법론에 대하여 △PRO를 위한 시스템 개발(삼성서울병원 차원철 교수) △ePRO의 임상 적용(삼성서울병원 오동렬 교수) △PRO의 정의, 유형, 측정(삼성서울병원 조주희 교수) △PROM 선택 및 개발방법(삼성서울병원 강단비 교수)의 발표가 이어졌다.

삼성서울병원 임상역학연구센터장 조주희 교수는 “PRO의 종류는 크게 증상과 기능, 건강 관련 삶의 질, 건강행동으로 나뉜다. 증상은 통증이나 메스꺼움, 피로, 불면, 우울 등이, 기능은 신체적 기능과 정신적 기능, 인지적 기능 등이 있다”며 “PRO를 평가하고 측정하기 위한 표준화된 도구를 환자자기평가도구(Patient-Reported Outcome Measueres, PROM)라고 하는데 사용 목적, 대상, 평가 환경에 따라 알맞은 PROM를 선택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서울병원 박승우 원장은 “삼성서울병원은 환자가 직접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보고한 결과를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활용하기 위한 플랫폼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의료 현장과 연구 분야에서도 환자자기평가결과에 대한 필요성을 잘 이해하고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환자 치료뿐 아니라 전반적인 영역에서 환자가 중심이 되는 환경을 형성하고 넓혀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