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0차 대한요로생식감염학회 정기학술대회서 연구결과 발표 ...남성의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백신 접종 필요성 제기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비뇨의학과 배상락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비뇨의학과 배상락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비뇨의학과 배상락 교수가 최근 열린 제 20차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성기 사마귀의 유전형질분석을 통한 위험도의 재평가 및 백신 효과에 대한 기대성 평가’라는 주제로 우수 초록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성기사마귀란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라고 하는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흔히 성 전파성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의 경우 여성에서 자궁경부암을 포함한 악성 종양을 유발하며, 남성에서도 각종 성기 주변의 악성 종양과 성기 사마귀와 같은 성 전파성 질환을 유발하고, 최근에는 두경부 종양의 원인중 하나로 밝혀지면서 접종의 적응증이 확대되고 있다.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에 의해 유발되는 악성 종양의 경우 다른 악성과 달리 백신 접종에 의해 예방이 가능하며, 특히 여성에서 자궁경부암의 경우는 백신에 의해 예방이 가능한 암으로 인식이 되면서 청소년기 여아에서부터 의무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남성의 경우에도 음경암을 포함한 악성 종양과 성기 사마귀와의 연관성이 알려져 있으며, 남성의 경우에는 특히 여성에게 해당 바이러스를 전달할 수 있어서 남성에서의 접종 역시 필요하다.

위와 같은 사실 때문에 최근 열린 대선에서도 여러 대선 주자들이 이러한 청소년의 접종 의무화를 공약으로 하였다. 또한 남성 접종의 의무화에 대한 내용이 민주당 최혜영 의원, 국민의힘 백종헌, 한무경 의원에 의해 국회에서 법률 개정안을 발의되기도 했다.

본 수상 연제의 경우에도 이러한 남성 접종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된다고 하였으며, 동시에 발표된 다른 발표에서는 최근 10년 사이 성기 사마귀가 3배 이상 급증하고 있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남성의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배상락 교수는 "앞으로도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통해 생식기 분야 감염을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