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사회공헌지원단 직원이 가족과 함께 캠프마켓에 나무를 심고 있다.
인하대병원 사회공헌지원단 직원이 가족과 함께 캠프마켓에 나무를 심고 있다.

인하대병원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인천 부평 캠프마켓(옛 일제강점기 조병창, 미군기지 자리)에 지속적인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하대병원 사회공헌지원단은 지난 14일 인천 부평 캠프마켓에서 ‘탄소중립 우리와 함께 해요’ 나무심기 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하대병원 임직원과 그 가족들 50여 명이 참여했다.

인하대병원의 캠프마켓 나무심기 봉사는 지난 4월 처음 시작됐으며, 단순한 1회성 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관리와 추가 봉사에 나설 계획이다. 나무심기 이전에는 인하대학교 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과 함께 캠프마켓 진입광장 벽면에 벽화를 그리기도 했다.

캠프마켓은 82년간 미군기지로 활용되다가 2019년 부지 반환이 결정됐다. 일제강점기 당시에는 무기 제조를 위한 조병창 자리였다. 토지정화 이후 활용방안에 대해 지역 내 관심이 모아지는 곳이다.

김명옥 인하대병원 사회공헌지원단장은 “캠프마켓 나무심기는 환경을 생각하고 지역주민들을 위한 공간의 기초를 다진다는 점에서 봉사활동 참가자 모두에게 의미 있는 경험이 될 것”이라며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다양하고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계획하고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